김현수 역전 결승포에…류지현 감독 “아들이 복덩이”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된 LG 트윈스의 ‘캡틴’ 김현수(33)가 득남을 자축하는 홈런을 쏘아올렸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