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에 입연 IBK기업은행 고참들 “태업은 우리와 안 맞는 단어”


[인천=뉴시스] 권혁진 기자 = 돌연 팀을 떠났다가 다시 돌아온 IBK기업은행 김사니 감독대행이 서남원 전 감독의 폭언을 주된 이유로 꼽은 가운데, 베테랑 센터 김수지가 김 감독대행의 주장에 힘을 실어줬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