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로 저장되는 일본의 고난에 대한

디지털로 저장되는 일본의 고난에 대한 한국인의 목소리
가나가와현 치가사키–서정우는 2차 세계대전 중 나가사키 앞바다 섬으로 끌려가 탄광에서 일하게 되었을 때 겨우 14세였다.

“구덩이의 온도는 37~38도였습니다. 더위에 너무 목이 말라 고통을 참을 수 없었습니다.” 조선족인 서씨는 1985년 한 인터뷰에서 자신의 비참함을 회상했다.

디지털로

먹튀검증커뮤니티 “백미 20%, 팥 80%, 정어리 통째로 솥에 담아 먹었습니다. 위장장애를 자주 앓았다”고 말했다.more news

박수남 감독이 촬영한 다큐멘터리 영상을 디지털 아카이빙용으로 복원해 그녀가 인터뷰한 약 100명의 경험을 보존하고 있다.

박(85)씨는 “내 영화는 한국 1세대의 ‘한’을 담고 있다”고 한국 문화의 키워드로 원망, 슬픔, 비통함을 꼽았다.

그녀의 영화에 등장하는 한국인들은 1945년 일본 원폭의 생존자들, 전시 노동자들, 그리고 제2차 세계 대전 중 일본 군인들에게 성을 제공해야 했던 전 “위안부”들을 포함한다.

한반도는 1910년부터 1945년 전쟁에서 패망할 때까지 일본의 식민통치 아래 있었다.

그가 죽으면 더 행복하다

디지털로

작업자 팀은 1985년 박 감독의 가장 오래된 영상부터 시작하여 이미 전체 영화의 약 10%를 복원했습니다.

“내가 죽으면 더 행복할 거라 믿고 바다에 뛰어들려고 여러 번 시도했습니다.” 이후 사망한 서씨는 복원된 영상에서 박에게 말했다.

박씨에 따르면 서씨는 군함섬으로 알려진 하시마에서 근무한 후 나가사키에 있는 미쓰비시 중공업의 나가사키 조선소 및 기계 공장으로 재배치됐다. 그는 1945년 8월 9일 그곳에서 일하는 동안 원자폭탄의 폭발에 노출되었습니다.

한국인 2세인 박씨는 미에현 쿠와나에서 태어나 현재 가나가와현 지가사키에 살고 있다.

그녀는 1965년 재일교포 1세들을 인터뷰하기 시작했다.

그녀가 1945년 8월 6일의 한국인 생존자 히로시마를 방문했을 때, 도시의 원자 폭탄은 처음에 그녀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박씨는 생존자들이 살던 ‘원폭 슬럼’으로 알려진 곳으로 이사해 고무 밑창을 신고 ‘지카타비’를 신고 실업 구호 프로젝트 현장에서 그들과 함께 일했다. 그녀는 마침내 그들의 경험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녀는 또한 군함도의 탄광과 후쿠오카현 치쿠호 탄광에서 강제로 일했던 사람들을 인터뷰했습니다.

당시 그녀는 그들의 목소리를 카세트 테이프에 녹음했을 뿐이고 그들의 구술 증언을 책으로 출판했습니다.

그러나 박씨는 조사를 하던 중 한 가지 사실을 깨달았다.

“(한국인) 많은 동포들이 서투른 일본어를 구사하고 마음속에 있는 것을 말로 표현할 수 없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때로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만 얼굴이 떨리고 온몸이 떨렸다. 그것은 그들의 한이었습니다. 글로 표현할 방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펜과 녹음기를 필름 카메라로 바꾸기로 결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