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손편지 여러 번 썼다 지워…모든 순간 기억”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팬들에게 직접 이별을 고하는 과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