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잔류’ 강민호 “금액보다 계약기간 무게…4년 보장 감사”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돈을 쫓지 않았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