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빼앗긴 류현진, 시즌 최종전서 부진 만회할까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마지막 경기에서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마운드에 오른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