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이정후 아닌 강백호, 최고 좌타자와 동행 지속하는 박병호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최고 중 한 명과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지만, 또 다른 천부적인 재능이 박병호를 기다리고 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