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상현 감독, 김사니 대행과 악수 거부…”그냥 흘리고 싶다”


[화성=뉴시스] 권혁진 기자 = 프로배구 V-리그에서 경기 전 수장들이 손을 맞잡고 서로를 격려하는 것은 일반적인 일이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