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대형투수∙강타자 유망주 육성 나선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KBO·총재 정지택)가 150km의 빠른 공을 던지는 대형 투수와 거포 엘리트 육성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