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A “펑솨이 안전 확인 안되면 수억$ 손해 감수 中사업 철수”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스티브 사이먼 여자테니스협회(WTA) 회장이 중국 여자 테니스 선수 펑솨이(彭師)의 안전이 완전하게 규명되지 않고, 그의 성폭행 피해 주장이 제대로 조사되지 않는다면 수억 달러에 달하는 피해를 감수하더라도 중국에서 사업을 철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이먼 회장은 18일(현지시간) CNN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분명히 (중국에서의)사업을 중단하고 그에 따른 모든 문제에 대처할 용의가 있다

Source